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충남 홍성군 '돼지열병' 의심 신고, 음성 판정

[홍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정태훈 기자 = 29일 충남 홍성군의 한 도축장에서 접수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날 농림축산식품부는 홍성군 광천읍의 한 도축장에서 폐사한 돼지에 대해 정밀검사한 결과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이곳 도축장의 도축 대기 중인 계류장에서 돼지 19마리가 폐사돼 있는 것이 발견돼 농식품부에 신고가 접수됐다.

충남도는 폐사 돼지의 1차 부검 결과 도축장에 돼지가 일시에 몰리면서 압박에 의해 질식사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는 전날 정오를 기해 전국에 내려진 돼지 일시이동 중지명령이 해제되면서 돼지 출하량이 급증하면서 벌어진 사고로 추정된다. 

정태훈 기자  th3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