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포항 블루밸리국가산단, 투자유치 위해 파격적 "인센티브" 제공'이차전지 배터리 규제자유특구'와 연계… 1단계 20만㎡에 국비 168억 원 지원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의 임대전용산업단지 지정 고시공고가 지난달 30일자로 확정됐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의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가 지난달 30일자로 임대전용산업단지 지정 고시공고가 확정됐다.

이번에 지정 고시된 구간은 1단계 20만㎡(6.7만평)로 국비 168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번 고시공고 이후 관리기본계획 공고를 거쳐 11월에 1단계 구간에 대한 분양공고를 할 계획으로 동시에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210억 원이 반영된 총면적 30만㎡(9.3만평) 규모의 2단계 구역도 내년 상반기 중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7월 지정된 이차전지 배터리 규제자유특구가 이번에 고시공고된 임대산단 내에 포함됨에 따라 이차전지 리사이클 관련 국내 유망 중소기업들의 초기 투자비용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임대산단 1단계 구간의 고시공고가 확정됨에 따라 지난 7월 수요조사를 통해 입주 의향을 나타낸 기업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투자유치 홍보를 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통해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는 물론,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대전용산업단지의 조기분양을 위해 포항시는 기업의 수요에 맞는 다양하고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공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