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걷기축제' 무기한 연기포항시, 태풍 '미탁' 피해현장에 전 행정력 투입해 복구에 총력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당초 오는 5일(토) 개최할 예정이었던 '2019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걷기축제'를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다.

현재 포항시는 전 행정력을 태풍 피해현장에 투입, 피해복구에 힘쓰고 있으며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걷기축제는 복구가 완료되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이 진정된 후에 개최하기로 했다.

아울러 4일부터 6일까지 개최되는 ‘일월문화제’는 야외무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개막식을 취소했으며 그 외의 프로그램은 실내로 변경, 또는 축소해 진행할 예정이다.

5일 양덕축구장에서 개최하기로 한 ‘2019 골목상권 살리기 Boom Up 콘서트’와 6일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열기로 한 ‘제23회 포항시민 한마음 자전거 대행진’ 행사는 예정대로 진행된다.

한편, 포항은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남구 오천읍 갈평지역에 363mm 등 평균 255mm의 많은 비가 내려 3일 16시 기준 4명의 인명피해(사망 2, 실종 1, 부상 1)와 침수 및 산사태 등으로 14억5700여만 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갈수록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