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매몰되고 급류 휘말리고" 한반도 할퀸 태풍 '미탁'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강한 폭우를 동반해 한반도를 할퀴고 지나간 제18호 태풍 ‘미탁’이 10월 3일 정오, 울릉도 부근 동해상에서 소멸했다. 그러나 침수와 붕괴로 인한 피해 사고 집계는 늘어나고 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오전 10시30분 기준 사망자는 6명, 이재민 268명, 대피자는 1546명으로 집계됐다.

먼저 부산소방본부와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분쯤 부산시 사하구 구평동의 한 야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리며 인근 주택과 상가 등 3곳을 덮쳤다.

이 사고로 가건물이던 식당과 천막 1개 동이 함께 매몰됐으며, 종업원 1명과 70대 부부, 40대 후반의 자녀가 모두 흙더미에 매몰된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오전 9시 6분쯤 경북 울진군 울진읍의 한 단독주택에서도 주택이 붕괴돼 60대 부부가 매몰됐다. 119구 구조대가 수색을 거쳐 이들을 구조했지만, 목숨은 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오전 0시 12분에는 경북 포항시 홍해읍에서 급류에 휩쓸린 72세 여성이, 오전 1시께는 강원 삼척시에서 안방에서 잠을 자다가 토사에 무너진 벽에 매몰된 77세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또 경북 영덕군에서 토사 붕괴에 따른 주택 파손으로 59세 여성도 매몰돼 사망했다. 

전날인 2일 오후 9시에는 경북 성주군에서 농수로 물 빠짐 작업을 하던 76세 남성이 급류에 휩쓸려 숨진 사고가 전해졌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