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광안리 공중화장실 '황화수소' 중독 여고생 끝내 숨져

[부산=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공중화장실에서 유독가스를 마시고 쓰러져 두 달째 의식불명 상태이던 여고생이 숨졌다.

<사진=JTBC 뉴스화면 캡처>

30일 부산 남부경찰서는 부산의 한 요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A(19) 양이 지난 27일 오전 11시 57분쯤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요양원 측은 "A 양이 황화수소 중독에 의한 무산소 뇌손상으로 사망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A 양은 지난 7월 29일 새벽 부산 수영구 민락동의 한 회센터 공중화장실에서 고농도 황화수소에 중독돼 쓰러진 뒤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다가 끝내 숨졌다. 당시 A 양은 산업안전보건법상 단시간 허용 농도 기준치인 15ppm의 60배가 넘는 1000ppm의 황화수소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화조에서 발생한 황화수소가 공중화장실 세면대 바닥 구멍을 통해 화장실로 유입돼 A 양이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원인 규명이 끝나는 대로 수영구청 공무원과 공중화장실 운영 관계자 등의 과실 책임을 따져 처벌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 양 부검을 의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유족들의 손해배상 문제다. 사고가 난 공중화장실은 부산 수영구가 관리하지만 영조물 배상 공제에 가입돼 있지 않아 이에 따른 손해 배상을 받아내기 어렵다. 유족들이 손해배상을 받기 위해서는 국가나 수영구를 상대로 직접 소송을 제기해야 한다. 

한편, 부산시는 사고 이후 재발 방지를 위해 지역 내 공중화장실 611곳 가운데 정화조가 있는 화장실 244곳을 단계적으로 폐쇄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