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경상북도, 태풍 '미탁' 쓸고 간 동해안 지역 빠른 복구에 "온 힘" 쏟아이철우 지사, 휴일에도 피해복구 현장 방문... 주민간담회 갖고 애로사항 청취, 가용인력 총동원해 응급복구에 구슬땀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태풍 ‘미탁’으로 인해 침수피해가 심한 영덕 강구시장 주민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경상북도는 영덕, 울진 등에 도·시군, 경찰·소방, 유관기관, 자원봉사단체 등 가용인력을 총동원해 응급복구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경상북도는 4일과 5일에 이어 6일,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침수피해가 심한 울진과 영덕지역에 본청, 환동해지역본부, 직속기관, 사업소, 도의회 소속 5급 팀장 이상 간부공무원 260여명을 투입해 조기 피해복구에 나섰다.

또한, 울진군 피해상황의 원활한 대처를 위해 도에서 상황지원관(5급)을 파견하고 북부건설사업소의 가용가능한 장비와 인력을 고립지역의 주민불편 해소에 적극 지원토록 조치했다.

이날 경상북도 본청·직속기관 및 도의회 간부공무원 220여 명은 오전부터 오후 늦게까지 피해가 심한 울진군과 영덕군의 현장을 찾아 침수된 주택의 가구·가전 제품, 가재도구 등을 씻고 흙더미와 부서진 잔해를 걷어내며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오전에 울진군 피해현장을 찾아 복구작업에 동참했던 이철우 도지사는 오후에는 영덕군 피해현장으로 자리를 옮겨 피해 복구작업을 하고 이어 강구보건지소 앞에서 강구시장 피해 주민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주민대표들은 화전천의 범람은 미개수로 통수단면의 부족에 따른 것이고 강구시장 일대의 침수는 배수용량이 적기 때문임을 지적하면서 화전천 정비와 강구시장 배수시설 설치를 건의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소상인 등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하고 “조기에 항구적인 대책을 수립해 다음부터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재발되지 않도록 예방대책을 수립하겠다”면서 “주민들이 건의한 화전천 월류 방지벽 3km를 특별조정교부세를 투입해 긴급히 건설하고 이와 별도로 화전천 확장은 내년도 사업계획에 반영하도록 행정안전부에 건의해 둔 상태이며 강구역 철도 지하차도 설치와 관련해서는 영덕군이 철도시설공단과의 협의에 난항을 겪어 도가 직접 공단과 협의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한, “주민들의 의견이 모여지는 대로 주민대피시설도 지원하고 일부 주민들이 주장하는 강구초등학교 집수정, 펌프 설치 및 담장 개선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전문가 검토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태풍의 피해가 상대적으로 덜한 봉화, 영천 지역의 공무원, 민간단체, 건설업체 등에서 피해가 극심한 울진, 영덕에 인력, 장비 등을 지원하고 있어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특히, 이날 오후에는 권영진 대구시장도 영덕군 강구면의 피해현장을 직접 찾아 피해주민들을 위로하고 피해 복구작업에 여념이 없는 대구자원봉사센터 봉사자들을 격려했다.

대구시는 대구경북 상생발전을 위해 울진군과 영덕군 태풍피해 복구 지원에 공무원 270여 명과 굴삭기․덤프․살수차 등의 중장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대구지역 민간단체에서도 200여 명의 자원봉사자들을 동원해 피해 복구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피해현장에서 복구작업에 직접 참여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매몰되거나 파손된 주택에 인력과 장비를 집중적으로 배치해 흙더미와 부서진 잔해를 걷어내고 침수된 주택청소에 온 힘을 쏟고 있지만 피해지역이 워낙 넓고 규모가 커 복구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곳이 많은 실정”이라며 “피해주민들이 하루라도 빨리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온 국민의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경북에서는 이번 태풍으로(5일까지 잠정집계) 주택 1722동(전파9, 반파3, 침수1710), 농작물(벼, 과수 등) 1370ha, 어패류 폐사 46만 마리, 공장 및 상가 침수 298개 업체의 사유시설 피해가 발생했으며 공공시설 피해로는 포항시 등 15개 시·군 754개소(도로 164, 하천 50, 소하천 111, 산사태 73, 수리 70, 기타 286)가 발생했다. 

조사가 진행됨에 따라 피해는 더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