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쾌적한 포항 도시숲, "시민의 손으로 가꾸고 보살펴요~"도시숲 관리 자원봉사 신청 줄이어
제1호 도시숲 관리 자원봉사 협약단체인 포항로타리클럽 회원들이 환경정비 자원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시민참여에 의한 도시숲 관리로 시민사회의 주인의식을 함양하고 시민의 재능기부로 지속가능한 녹지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기업체와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연간 1000명 규모의 도시숲 자원봉사단 구성을 추진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10일 포항 철길숲에서는 제1호 도시숲 관리 자원봉사 협약단체인 국제로타리 3630지구 포항로타리클럽 회원들이 환경정비 자원봉사활동을 펼쳤다.

포항로타리클럽은 1963년 창립된 지역의 대표적인 봉사단체로 60여 명의 회원이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데 매주 일요일마다 포항 철길숲에서 녹지관리와 환경정화활동, 시민계도활동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자원봉사는 철길숲 관리 자원봉사 협약 구역인 '불의정원'에서 '음악분수'까지 약 500m 구간에서 이뤄졌으며 쓰레기 줍기 및 풀 뽑기 등 환경정화활동을 실시했다. 특히, 휴일 밤새 버려진 일회용품, 종이컵 등을 수거하며 이른 아침 철길숲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감사인사를 받기도 했다.

자원봉사에 참여한 포항로타리클럽 서정윤 회장은 “포항 철길숲은 답답한 도시공간에서 오아시스의 역할을 하는 도시숲”이라며 “시민이 살기 좋은 쾌적한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서는 지자체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발 벗고 힘을 보태야 함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포항시 그린웨이추진단 관계자는 “포항을 쾌적한 녹색도시로 만드는 것은 자치단체와 시민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성공할 수 있다”며 “포항의 도시숲 관리가 민·관의 협력에 의한 녹지관리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기업, 시민단체 등 시민사회 모두가 관심을 가져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재, 포항시는 도시숲 자원봉사단체를 모집하고 있으며 기업체, 시민단체 등 다양한 자원봉사단체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