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청년회의소, 태풍피해 극복 위한 "사랑나눔"에 앞장
포항청년회의소가 지난 11일 포항시를 찾아 태풍피해 가정을 위한 성금 300만원을 전달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청년회의소(청년JC)는 지난 11일 포항시를 찾아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가정을 위한 성금 300만원을 전달했다.

이번 성금은 지난 5일 포항청년회의소와 양덕상가번영회가 주관한 '골목상권 살리기 붐업 콘서트' 부대행사 수익금으로 마련됐으며 이는 태풍피해를 입은 이재민들과 마음을 함께하기 위해 회원들의 뜻을 모은 것이라고 한다.

포항청년회의소는 올해 시민들을 위해 혹서기 버스정류장 얼음 쉼터를 운영한 바 있으며 4월에는 강원도 산불피해 이재민들을 위해 쌀 1000kg을 기탁하는 등 지역사회를 위해 꾸준한 기부와 봉사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조병기 회장은 “회원들이 애써준 덕분에 지진피해로 위축된 골목상권도 살리고 태풍피해 가정도 도울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다양한 봉사활동을 전개해 따뜻하고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어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언제나 지역의 어려움에 앞장서서 함께하고 관심을 보여줘서 감사하다”면서 “성금은 태풍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