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아니 벌써?" 장관직 사퇴 조국, 다시 강단으로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장관직을 내려놓자마자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복직해 눈길을 끌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15일 서울대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의 교수직 복직 처리는 대학본부 교무처와 부총장 전결을 거쳐 완료됐다.

이는 조 전 장관의 휴직 후 36일 만이며, 장관직에서 물러난 지는 하루 만이다. 

서울대가 준용하는 교육공무원법에 따르면, 서울대 교수가 공무원으로 임용될 경우 재임 기간 휴직할 수 있고, 임용이 끝나면 복직이 가능하다. 

다만 서울대 내부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생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는 조 전 장관의 교수직 복직 여부를 놓고 설문조사를 실시해 대다수가 반대 의견을 표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오후 2시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전격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그는 지난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돼 서울대 측에 휴직계를 냈으며, 지난 7월 임용을 마치고 8월 1일자로 복직했다. 

그러나 지난달 9일 법무부장관직에 임명되면서 다시 복직 한 달 만에 휴직원을 제출했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