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화성연쇄살인사건' 이춘재, 살인 4건 더 저질렀다

[수원=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65)에 대해 모방 범죄로 결론난 8차 사건 포함 화성사건 10건과 다른 4건 등 총 14건의 살인사건을 저질렀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진범으로 지목된 이춘재. 사진=MBC 실화탐사대 캡처>

경기남부청에 마련된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는 15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의 총 14건 살인사건에 대한 자백의 신빙성이 높고, 당시 현장 상황과도 상당히 부합한다고 판단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경찰은 현재까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 감정 결과 일치 여부가 확인된 화성사건의 3, 4, 5, 7, 9차 살인사건에 대해 강간살인 혐의를 적용, 이춘재를 피의자로 전환해 입건했다. 

경찰은 또 화성연쇄살인사건 이외에 이춘재가 자백한 살인사건 4건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지난 1987년 12월 수원 팔달구에서 발생한 여고생 살인사건, 2년 뒤인 1989년 7월 화성에서 발생한 초등학생 실종사건, 19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과 같은 해 3월 청주 주부 살인사건 등이다.

현재까지도 미제로 남은 이 사건에 대해 이춘재는 형사와 프로파일러들에게 사건이 발생한 지역과 장소를 그림으로 그려가며 구체적으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화성사건과 이춘재가 추가 자백한 살인사건의 증거물에 대한 국과수 DNA 분석과 과거 수사자료 등을 토대로 이춘재의 혐의를 밝힐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경찰은 이춘재가 자백한 총 30여 건의 강간 및 강간 미수 사건도 조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춘재는 1994년 1월 충북 청주 자택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현재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