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러시아 사하공화국의회, 경북도의회와 전방위 협력 강화 "맹약"31일 경북도의회 공식방문, 상호 발전방안 심도 있게 논의… 공동 박물관 개설 등 문화·경제 교류확대 제안도
러시아 사하공화국의회 친선교류단이 지난 10월 31일 경상북도의회를 공식 방문했다. <사진=경북도의회>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러시아 사하공화국의회와 문화·경제 분야에서 실질적인 교류를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31일 러시아 사하공화국의회가 경상북도의회를 공식방문한 가운데 열린 친선교류회에서 양 의회는 기념품을 교환하고 실질적인 논의에 들어갔다.

장경식 의장을 비롯한 경상북도의회 의원들과 사하공화국 친선교류단은 양 국가 간 언어·문화적으로 유사한 측면이 많다면서 양국 간의 동질적인 문화유산에 대한 공동연구, 공동 박물관 건립, 경주 세계문화엑스포 참여 등 문화부문에 대한 다각적인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내년에 사하공화국 주관으로 개최되는 동북아자치단체연합(NEAR) 제13차 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경북도의회 의원들을 초청하는 등 상호 간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동북아자치단체연합은 경제·문화 교류 등 동북아 지역 간 협력강화를 위해 1996년에 경상북도가 초대 의장국이 돼 설립된 국제단체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사하공화국에서 의장국을 맡고 있다.

이날 장경식 의장은 ‘만파식적’을 선물하고 사하공화국의 평안을 기원하며 “경상북도가 한-러 지방협력 포럼 개최 등 신북방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한-러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양 국간 다양한 협력이 추진되는 시기를 잘 활용해 양 기관 간의 협력을 문화와 경제에 이르기까지 획기적으로 넓혀 나갈 것"을 제안했다.

이에 사하공화국의회 친선교류단장인 지르코프 제1부의장은 야쿠트인의 전통 그릇인 ‘초론’을 전달하고 사하공화국과 한국이 알타이인으로 뿌리가 동일함을 강조하며 “한국의 성덕대왕신종인 에밀레종의 맑은 소리를 기억한다”며 "맑고 깊은 에밀레종 소리처럼 사하공화국과 경상북도 간의 교류와 협력이 울려 퍼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포항에 있는 동북아자치단체연합사무국의 의장국으로 경북과의 교류협력의향서 체결이 올해의 가장 큰 사건 중 하나라며 경북과의 친밀감을 표시했다.

한편, 러시아 사하공화국의회 친선교류단 일행은 10월 30일부터 4일간의 일정으로 경상북도의회 공식방문, 세계문화유산인 소수서원, 봉정사, 하회마을 방문, 경주 세계문화엑스포 관람, 포항 철강산업 시찰 등 경북에서의 일정을 소화한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