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경상북도, 태풍 ‘미탁’ 재해복구비 6428억원으로 최종 확정4개 시·군 특별재난지역(경주시, 영덕군, 성주군, 울진군) 지정… 국비 5114억 원 투입
경상북도가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복구비 6428억원을 최종 확정했다.(사진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의 피해지역 방문 모습)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은아 기자 = 경상북도는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의 신속하고 항구적인 복구를 위한 복구비 6428억원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중앙정부와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피해가 심각한 동해안 지역 울진군, 영덕군, 경주시 등을 중심으로(포항시, 성주군 포함) 10월 11부터 7일간 피해 및 복구 계획수립을 위한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피해지역은 21개 시군으로 1118억원의 피해금액이 확정되고 4개 시군(울진 541억원, 영덕 298억원, 경주 95억원, 성주 66억원)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으며 복구에 필요한 총사업비는 6428억원으로 사유시설은 114억원, 공공시설은 6314억원이다.

도는 매년 반복되는 태풍 및 집중호우 시 주택, 상가, 공장, 농경지 등 상습침수 예방을 위해 총 28개소 시설(배수펌프장 9, 하천 18, 교량 재가설 1개소)을 기능복구가 아닌 개선복구로 복구계획을 수립하고 경상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행정안전부) 및 기획재정부 간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한 결과, 개선복구비가 100% 반영된 국비 5114억원을 포함한 총복구비 6428억원을 최종 확정했다.

<사진=경상북도청>

도는 피해조사가 시작되기 전 피해가 심각한 울진, 영덕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행정안전부)에 건의해 10월 10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또한, 경주시와 성주군에 대해 도 및 중앙합동조사단이 신속하게 조사를 실시, 10월 17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됐다.

도에서는 피해지역 주민들의 불편이 조기에 해소될 수 있도록 주택침수 및 농어업 피해 등 사유시설에 대해서는 재난지원금을 조속히 지급하고 공공시설에 대해서는 피해원인 분석과 신속한 복구추진을 위해 재해복구사업 조기집행 및 신속추진을 위한 복구사업 관련부서 회의(10월 31일)와 재해복구사업 조기추진 T/F팀을 구성하는 등 행정력을 총동원해 피해복구에 만전을 기해 왔다.

<사진=경상북도청>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열악한 지방재정의 형편을 고려해 행정안전부에 특별교부세 추가 지원을 건의했으며 피해를 입은 시군에서는 사유시설의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추위가 오기 전에 최대한 빨리 보금자리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하고 임시주택 마련을 지시했다.

아울러 공공시설에 대해서는 신속한 복구비 집행을 통해 우수기 전에 복구를 완료하고 부득이한 대형공사(개선복구)에 대해서는 조기에 주요 구조물 공사가 완료될 수 있도록 우선시공해 재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은아 기자  roseekang@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