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포항시, "세외수입 체납액 12월 말까지 총력 징수할 것"
포항시청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12월 말까지 세외수입 일제정리 기간을 운영해 차량 과태료 등 체납액 징수에 세무행정력을 집중, 대대적인 징수활동을 전개한다.

시는 2018년 이월된 체납액 240억원 중 15%인 36억원을 징수목표로 설정해 모든 체납자에게 납부안내문을 일괄 발송하고 고액·고질 체납자 가택수색, 차량 및 부동산 압류, 공매, 매출채권 압류, 급여 압류, 관외 지역 체납자 출장징수, 각종 보조금 지급제한 등 강도 높은 체납처분과 행정제재를 병행추진한다.

또한, 기존의 체납처분 방식 외에 체납액 납부능력이 있음에도 고의적․상습적인 체납자에 대해서는 감치처분을 할 수 있음을 안내하고 체납사유 실태 조사반을 운영하여 일시납부가 어려운 체납자에 대하여는 분할납부를 유도하고 사실상 징수가 불가능한 체납액에 대해서는 과감한 결손처분으로 체납액 누증을 차단할 방침이다. 아울러 상담과정에서 생계가 곤란한 체납자에 대해서는 복지부서와의 연계를 통한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할 계획이다.

김종식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어려운 여건이지만 공평과세 및 자주재원 확충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특히, 이번 일제정리 기간 중에는 구청별, 개별부서별로 발송되던 체납액 고지서를 한 장의 통합안내문으로 발송해 납세자 편의 및 예산절감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