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잘 만든 드라마 하나, 포항관광 홍보 "만점"에 구룡포 인기 "쑥쑥"TV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로 알려지며 인기 관광지 "급부상"… 일본인 가옥거리 등 하루 평균 3000여 명 찾으며 과메기와 함께 인기몰이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를 방문한 관광객들이 드라마에 나온 장소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영화나 드라마 촬영지 등이 새로운 관광지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포항 구룡포읍도 드라마의 덕(德)과 득(得)을 톡톡히 보면서 거리는 물론 골목마다 관광객들의 발길이 줄을 잇고 있다.

최근 20%에 가까운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KBS2 TV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로 알려지고 나서 주무대인 일본인 가옥거리를 비롯한 구룡포 일대는 하루 평균 3000여 명, 주말이면 6000~7000여 명의 관광객들로 분주해졌다.

특히, 드라마 포스터가 촬영된 구룡포공원 계단은 구룡포항을 비롯해 읍내가 한눈에 들어오는 곳으로 포스터의 주인공과 같은 자세로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이 길게 늘어서고 있다.

'동백(공효진 분)'이 운영하는 술집 ‘까멜리아’ 역시 인증샷을 찍으려는 관광객들로 북적인다. 그 곳은 현재 ‘문화마실’이라는 이름으로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어 관광객들에게 또 다른 참여·체험의 공간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일제강점기인 1920~30년대에 일본 시코쿠 가가와현 주민들이 어업을 위해 이주해 오면서 조성된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는 현재 약 450m 길이의 골목에 당시 지어진 목조건물들이 바로 앞에 펼쳐진 바다와 어우러져 관광객들에게는 색다른 풍광과 감흥을 준다.

여기에 구룡포는 겨울철 국민별미로 자리잡은 과메기의 본고장으로 본격적인 과메기철이 돌아오면서 미식 관광객 맞이에도 여념이 없다.

특히, 오는 9일과 10일 양일간 구룡포과메기문화거리(일본인 가옥거리 맞은편) 아라광장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구룡포 과메기축제’를 시작으로 구룡포는 전국에서 찾아오는 관광객들의 행렬로 북적대는 겨울 한철을 맞게 된다.

송경창 포항시 부시장은 “드라마를 통한 구룡포의 인기몰이가 제 철을 맞은 과메기와 함께 어우러지면서 지역상권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구룡포 뿐만 아니라 호미곶과 호미반도둘레길,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등 인근의 명소와 연계된 관광을 통해 지역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포항 만의 볼거리, 즐길거리를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