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공연·전시
"올 가을, 오감 만족 콘서트에 빠져보자"가야금, 영상, 향기가 있는 콘서트 ‘2019 순간은 순간-the Moment’ 16~17일 개최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은 기자 = 라이브 공연의 순간을 다양한 감각들로 만들어내는 어쿠스틱 오디오 비주얼 그룹 8491(팔사구일)의 '순간은 순간 - the Moment' 공연이 오는 16~17일 양일간 정동극장 정동마루에서 열린다.

어쿠스틱 오디오비주얼 그룹 8491과 앙상블 셋(SET)이 주최, 주관하고 서울문화재단이 후원하는 '순간은 순간' 공연은 가야금과 미디어아트의 결합을 통해 소리를 시각화한다.

여기에 조향사가 직접 조향한 향기를 통해 관객이 각 장면을 후각적으로 느끼며 공연의 순간을 생생하게 각인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 작품은 2018년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초연, 지난 10월 수림아트센터에서 재연되었으며 2019 상하이 국제 종이 비엔날레 개막식에 초청된 바 있다.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명확했던 지난 공연들과 달리 이번 공연은 특별히 무대와 객석의 경계가 없는 공간에서 출연진과 관객이 밀접하게 연결될 수 있는 공연으로 제작된다.

공연 단체 ‘어쿠스틱 오디오비주얼 그룹 8491(팔사구일)’은 가야금 연주자 오혜영과 미디어아티스트 송주형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팀이다. 전자음악 장르를 기반으로 하는 실시간 퍼포먼스인 ‘오디오비주얼’을 전자악기 대신 어쿠스틱 악기에 접목한 ‘어쿠스틱 오디오비주얼’이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사운드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해 영상, 조명 등 시각장치에 대입하고 연출하는 프로그래밍을 구현한다.

여기에 가야금 연주와 작곡, 연출에 오혜영, 미디어아트 및 무대 연출, 프로그래밍에 송주형, 조향사 이단, 타악기 연주자 한덕규, 무용수 고경래, 조명디자이너 손정은이 참여한다.

단체 대표이자 가야금 연주자 오혜영은 “11월에 열리는 '순간은 순간' 공연은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없는 공연으로 구성해 관객과 아티스트가 밀접하게 교감할 수 있는 색다른 공연이 될 것”이라며 “한 번의 공연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다양한 공간에서 다양한 형태로 연출하여 신규관객뿐만 아니라 기 관람객도 재관람하고 싶은 콘텐츠로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