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 동해면 상징조형물 ‘은빛풍어’, 철거 들어가'흉물' 논란으로 전시행정의 대표 사례 "낙인"
‘은빛풍어’ 조형물을 철거하고 있는 모습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지난 6월 열린 제5회 포항시 경관위원회에서 공공조형물 철거심의를 통해 ‘은빛풍어’의 철거가 결정돼 포항시가 공공매각절차를 완료하고 철거에 들어갔다.

철거가 결정되기 전 포항시는 포항시민을 대상으로 수회에 걸쳐 공청회 및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조형물 이전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였으나 조형물 이전 대상 지역 주민들의 반대와 작품의 예술성 훼손 우려로 인해 조형물 이전을 추진하는 것이 더 이상 불가능해져 여러 행정절차 등의 검토를 거쳐 부득이하게 철거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정종영 포항시 수산진흥과장은 “이번 사례를 본보기로 향후 행정을 추진함에 있어 최대한 시민들과 소통하고 공감을 거칠 것이며 앞으로 이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민과의 소통을 최대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