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포항시민들,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마침내 걷다!··· "힐링 제대로네~"
포항시가 지난 9일 ‘2019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걷기축제’를 개최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지난 9일 한반도 동단 최고의 힐링로드인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일원(청림동~동해면)에서 ‘2019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걷기축제’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걷기축제는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코스 중 제1코스(연오랑세오녀길)와 제2코스(선바우길)를 걷는 것으로 청림운동장을 출발해 도구해수욕장 및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을 지나 흥환분교까지 약 12.6km 구간에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오전 8시 30분에 청림운동장에 집결해 '7080 신나는 디스코 카페'에서 커피와 차를 즐기고 어린이 태권도 시범단의 축하공연, 어린이 치어리더단의 흥겨운 몸풀기 체조를 한 후 '만세퍼포먼스'와 함께 둘레길 걷기를 시작했다.

경유지점인 도구해수욕장,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에서는 각각 로봇댄스 공연과 북소리 공연이 진행됐으며 도착지인 흥환분교에서는 먹거리장터가 운영됐고 축하공연이 펼쳐져 흥겨운 축제의 장이 펼쳐졌다.

한편, 이번 걷기축제는 당초 9월 28일에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2번의 태풍(제17호 ‘타파’, 제18호 ‘미탁’)으로 훼손된 구간 복구와 해안쓰레기 청소문제로 두 차례 연기된 바 있다.

이에 따라 100여 명의 관내 중·고등학생 자원봉사자들이 둘레길 코스를 걸으며 자발적으로 환경정화활동까지 진행했다.

이 행사에 참가한 이강덕 포항시장은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은 걷다보면 천혜의 자연경관에 감탄하게 되고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면 자연스레 힐링이 되는 천연 '힐링로드'이다”며 “많은 분들이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을 찾아와 계절마다 색다른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