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이슈포커스
포항 철길숲, 2019년 도시숲 부문 대외평가 '3관왕' "금자탑"포항시, ‘2019 녹색도시 우수사례 시상식’서 최우수상 수상 "쾌거"
'포항 철길숲'과 ‘2019 녹색도시 우수사례 시상식’ 최우수상 수상 기념사진(작은 사진)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지난 14일 산림청이 주최한 ‘2019 녹색도시 우수사례 시상식’에서 「포항 철길숲」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녹색도시 우수사례 시상식은 시민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생태적으로 건강한 도시숲 조성을 유도하며 미세먼지 저감 및 폭염완화기능 등 도시숲의 필요성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으로 2007년부터 매년 산림청이 주최해 온 도시숲 분야의 중앙단위 평가로 올해는 울산광역시에서 개최됐다.

올해 녹색도시 우수사례는 전국 지자체에서 최근 10년간 조성한 도시숲 가운데 △도시숲의 규모와 여건 △주변과의 연결성 △지역 문화행사 활성화 △시민참여 프로그램 및 자원봉사 등 각 분야별 종합평가를 거친 후 전문가의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으며 평가 결과 포항 철길숲이 최우수상을, 세종특별자치시 호수공원, 경기도 수원시 가로수길, 전남 순천시 생태회랑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포항 철길숲'은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녹색생태도시 조성을 위해 포항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GreenWay 프로젝트」의 선도사업으로 도심을 관통하던 폐철로를 숲으로 조성해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조성한 점과 철로에 의해 단절된 도시를 녹지축으로 연결해 자발적인 도시재생이 이루어진 점, 다양한 지역행사를 개최함으로써 시민소통의 공간으로 활용되는 점 등 도시숲이 가진 긍정적인 효과를 가장 잘 나타냈다는 점에서 후한 평가를 받았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3년간 녹색생태도시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GreenWay 프로젝트」를 통해 포항은 대한민국 대표 산업도시의 명성과 더불어 녹색생태도시로서의 가치도 대외적으로 인정받기 시작했다”며 “포항을 보다 쾌적하고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후속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포항 철길숲은 지난 7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국토대전’에서 경관부문 우수상을 수상했고 지난 9월에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균형발전사업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올해 녹색생태도시 분야의 권위 있는 시상식에서 3회나 수상하는 등 대외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