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2019 포항 방문의 해」 관광객 600만 명 돌파!··· 목표 700만 "턱밑"영일만친구 야시장, 각종 콘서트, 유채꽃 단지 등 분위기 띄우고 온·오프라인 마케팅에도 심혈…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구룡포 "떳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로 요즘 많은 관광객이 찾는 구룡포와 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2019년 포항 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 700만 명 유치를 위한 막바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월, 2019년을 "포항 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관광객 700만 명 유치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고 그 결과로 올해 11월 10일을 기준으로 포항을 찾은 관광객이 처음으로 600만 명을 돌파했다.

호미곶에 대규모 유채꽃 단지(10만여 평)를 조성해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K-POP 콘서트, 불타는 청춘 콘서트 등 전국적인 대규모 콘서트를 개최했으며 지난 7월에는 중앙상가에 '영일만친구' 야시장을 개장해 구도심 관광 활성화를 통한 관광객 유치에도 힘써왔다.

지난 8월에는 환호공원에서 포항운하 일원에 이르는 지역이 영일만관광특구로 지정됨으로써 포항이 명실상부한 관광도시로 거듭나는 계기가 마련됐다.

이러한 관광 인프라 조성 외에도 유튜브 바이럴 경진대회 개최, 대도시 게릴라 홍보 등 포항의 뛰어난 관광명소를 알리는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지난 9월 첫 방송 이후 21일 23.8%의 높은 시청률로 종영한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구룡포 일본인가옥거리에서 촬영돼 포항 구룡포가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김종식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올해 초 포항 방문의 해를 선포하고 관광객 유치를 위해 힘써 왔다”며 “포항을 찾은 관광객이 처음으로 600만 명을 돌파한 만큼 올해 말까지 관광객 700만 명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