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장경식 경북도의장, 포항에 유치한 「119 특수구조단」 조속 건립 촉구조속한 착공 위해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력으로 추진 촉구… 경북도의회 지원 약속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은 29일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 건립’ 추진상황을 보고 받고 조속한 건립을 촉구했다. <사진=경상북도의회>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은 29일 환동해지역본부 회의실에서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 건립’ 추진상황을 보고 받고 관계기관 간 협력을 통한 조속한 건립을 촉구했다.

추진상황 보고회 및 건립부지 현장점검 순으로 진행된 보고회에는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 및 김상헌·이재도 의원, 남화영 경북소방본부장, 경상북도 소방본부 및 포항시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보고회는 2014년 건립이 결정된 이후 민원제기로 토지보상 협의가 난항에 빠지는 등의 문제로 인해 공사 개시가 늦어지자 착공을 촉구하기 위해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이 제안해 현장에서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열렸다.

장경식 의장은 보고회에서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을 조속히 착공해 동해안 지역 도민들이 재난으로부터 인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도의회에서는 예산, 행정 등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관련부서에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한편, 장경식 의장은 2014년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 유치 당시 동해안 지역 도의원들과 함께 도의회 차원의 지원과 포항지역 설립의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등 포항유치에 남다른 역할을 한 바 있다.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은 동해안 지역 원자력발전소와 산업단지의 유해화학 사고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한 시설로 2014년 포항지역 설립이 확정됐다.

구미국가산업단지에는 ‘불산누출사고’ 이후 '119 특수구조단 긴급기동대'가 2013년 설치돼 산업현장의 재난에 대비해 22명의 소방관이 근무하고 있다.

포항지역에 건립예정인 ‘동해안 119 특수구조단’은 포항시 북구 기계면 일원 88040㎡에 28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연면적 5488㎡의 업무시설과 항공구조구급대, 인명구조견센터, 유해화학 훈련장 등 4개 동 규모로 2022년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