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포항시, 본격 과메기 홍보 나섰다!··· 제철 맞아 품질·가격 "정상화"과메기 원료수급 안정 되찾아... '일본산 꽁치' 어획량 없어 사용 우려 불식
포항시는 3일 시청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원료수급 안정화에 따른 ‘최상품 과메기’ 생산을 홍보했다.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가운데)과 정종영 수산진흥과장(오른쪽), 석찬미 수산진흥과 주무관(왼쪽)이 과메기를 직접 먹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지역 경제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는 과메기의 원료수급의 안정화 회복에 따라 포항시가 과메기 홍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포항시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은 3일 시청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최근 본격적으로 수급되기 시작한 원료로 만든 과메기와 이전에 수급된 원료로 만든 과메기를 비교해 가면서 ‘고품질 구룡포 과메기’의 귀환을 알렸다.

과메기는 날씨가 추워지기 시작하는 10월 하순부터 생산되기 시작하며 올해 10월 20일부터 꽁치 3000톤이 입고됐다. 그러나 북태평양 수온이 올라가며 꽁치 먹이인 크릴새우가 줄었고 치어까지 싹쓸이하는 무분별한 어획 탓에 예년에 비해 꽁치의 크기가 작고 어획량이 줄어 생산된 과메기의 품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지난 11월 16일부터 입고된 꽁치 1000톤은 크기도 커지고 살이 제대로 올라 이 때부터는 최상의 과메기가 생산되기 시작했다. 12월 초에도 1500톤의 꽁치가 입고될 예정인데 그동안 꽁치 어획량이 줄어 원료가격 상승으로 인해 과메기 판매금액도 다소 올랐으나 3차 입고 후 12월 중순경부터는 원료가격도 인하돼 시장가격도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소비자들이 가장 우려하던 ‘일본산 꽁치’ 사용과 관련해서는 일본 근해에서 잡히는 꽁치 어획량이 거의 없어 일본에서도 다른 나라 꽁치를 수입하는 형편이어서 대부분 원양산 꽁치를 사용하고 일부는 대만산 꽁치를 사용하는 것으로 확인돼 우려를 불식시켰다.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은 “과메기는 어린이의 두뇌발달과 피부미용에 좋고 각종 성인병을 예방하는 DHA와 오메가3지방산이 풍부하며 단백질 함유량이 아주 높고 필수 아미노산의 비율이 가장 이상적인 영양식품인데다 고소하고 쫄깃한 맛으로 전 국민에게 사랑받는 국민음식으로 발돋움 중인 식품”이라며 “경기침체 및 1차 수급된 저품질 원료 탓으로 소비가 부진했던 과메기의 판매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과메기 생산업체의 품질관리를 철저하게 감독하겠다”고 밝히며 본격적으로 제철을 맞은 과메기의 적극적인 홍보를 당부했다.

사진1 포항시는 3일 시청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원료수급 안정화에 따른 ‘최상품 과메기’ 생산을 홍보했다.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가운데)과 정종영 수산진흥과장(오른쪽), 석찬미 수산진흥과 주무관(왼쪽)이 과메기를 직접 먹고 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