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檢 "청와대 비서실 압수수색 실시"…유재수 수사 속도 붙나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관련, 검찰이 4일 청와대 비서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동부지검은 이날 "유재수 전 부시장의 감찰 중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았으며 오전 11시 30분부터 대통령 비서실 압수수색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유 전 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이다.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검찰은 2017년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이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의혹에 대해 어느 정도까지 감찰을 진행했는지 등과 관련한 감찰 자료와 보고 문건 등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당시 감찰 과정에서 이를 무마한 '윗선'이 있다고 판단한 검찰은 해당 윗선을 찾는데 수사를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검찰 수사에서 특감반원들은 당시 유 전 부시장의 휴대전화를 디지털포렌식한 결과 유 전 부시장과 김경수 경남시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총무비서관실 인사담당 선임행정관 등이 금융위원회 인사에 개입한 정황 등을 확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청와대는 해당 자료가 이미 폐기됐다는 입장을 보였다. 검찰은 이 자료의 원본 유무에 대해서도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