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연장은 없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교체 승복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기준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자신의 임기 연장에 대해 불가 결정을 내린 최고위원회의의 의결에 승복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KBS뉴스화면 캡처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나 원내대표는 "오늘 의총에서는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묻지 않겠다"며 "권한과 절차를 둘러싼 여러 의견이 있지만, 오직 국민 행복과 대한민국 발전, 그리고 당의 승리를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안건으로 '임기 연장'을 올렸으나, 총회 전 '국회 협상 보고'로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 그러나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한국당 (총선) 승리를 위한 그 어떤 소명과 책무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한 뒤 지난 임기에 대해 "뜨거운 열정과 끈끈한 동지애로 가득한 1년이었다. 눈물과 감동의 시간이었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독선에 맞서 대한민국 헌정질서를 지키기 위해 모두 온몸을 던진 위대한 저항의 역사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바람에 나무가 흔들려도 숲은 그 자리에 있다. 바위가 강줄기를 막아도 강물은 바다로 흘러간다"며 "한국당은 흔들리거나 멈춰선 안 된다. 그것이 대한민국을 구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11일 취임한 나 원내대표의 임기는 오는 10일까지이다. 당내 일부에서는 전날 최고위 의결을 두고 원내대표의 선출과 임기 연장을 결정할 권한은 최고위가 아니라 의원총회에 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주재한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치고 국회에 있는 한국당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나 원내대표와 7분가량 면담했다.

황 대표는 나 원내대표에게 "고생 많았다. 앞으로도 당을 살리는 데 힘을 합하자"고 말했고, 나 원내대표는 "나머지 (현안들의) 마무리가 잘 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고 황 대표가 기자들에게 전했다

박기준 기자  kyjune.p@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