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이슈포커스
"유명세 위해 장애를 조작?" 유튜버 아임뚜렛 "증상 과장했다" 시인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이른바 '틱 장애'로 알려진 뚜렛 증후군 환자를 사칭해 유튜브 방송을 진행한 유튜버 '아임뚜렛'이 실제 장애인이 아니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방송을 위해 뚜렛 증후군 증상을 과장했음을 시인한 유튜버 아임뚜렛. 사진=아임뚜렛 유튜브 캡처>

아임뚜렛은 자신이 틱 장애를 앓고 있다고 당당하게 고백하며 장애에 대한 사회적 편견에 맞서는 콘텐츠로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처음 업로드한 '틱 장애 vs 라면'이라는 제목의 힘겹게 라면을 먹는 영상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되면서 좌절하지 않고 도전하는 그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이 영상으로 인해 그는 한 달 여 만에 40만 명의 구독자 수를 확보했다.

그런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그의 '실체'를 폭로하겠다는 사람들이 나타났다. 실제로는 틱 장애를 앓고 있지 않으며, 앓고 있더라도 유튜브에서 보이는 것처럼 심한 상태가 아님에도 조작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한 폭로자는 "아임뚜렛은 홍 모 씨라는 이름의 래퍼로 지난해 2월 힙합 앨범을 낸 적도 있다"며 "최근 앨범이 2019년 2월인데 10개월 만에 틱 장애가 생긴다는 건 말도 안 된다. 돈을 벌기 위해 조작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와 동창이라고 밝힌 또 다른 폭로자 역시 "학창시절에 저런 증상을 겪은 것을 본 적이 없다"며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논란이 심화되자 이에 대해 아임뚜렛은 6일 자신의 유튜브에 해명 영상을 올리며 처방전을 공개했다. 그는 처방전을 보여주며 실제 증상이 있는 것은 맞다고 밝히면서도 "콘텐츠를 만들면서 증상을 과장한 건 사실이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정말 죄송하다. 영상은 모두 내리겠다"라고 일부 증상을 조작한 사실을 인정했다.

힙합 앨범을 발표했다는 것에 대해서도 "내가 발매한 음원이 맞다"고 인정하며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이 녹음을 해서 디지털 싱글을 발매한 것이지, 그 곡을 가지고 래퍼로 활동하지는 않았다. 자기만족으로 발매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임뚜렛은 이후 "앞으로는 치료에 집중하겠다"며 이전 영상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흔히 '틱 장애'로 불리는 뚜렛 증후군은 운동틱(motor tics)과 음성틱(phonic tic)의 증상이 전부 보여야 진단하게 된다. 운동성 틱의 경우는 얼굴을 찌푸리거나 눈을 심하게 깜빡거리고, 머리를 흔드는 등 다소 산만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음성틱은 강박적 외설증이나 욕설, 코를 훌쩍거리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