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포항 딸기, 남태평양 창공을 날았다!포항 딸기(설향) 150박스 괌·사이판으로 첫 수출… 포항 최초 신선농산물 항공수출길 열어, 향후 매주 상차 예정
포항시가 8일 흥해농협에서 미국령 괌·사이판으로 수출되는 첫 ‘포항 딸기’ 상차식을 가졌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포항시는 8일 흥해농협에서 미국령 괌·사이판으로 수출되는 첫 ‘포항 딸기’ 상차식을 갖고 2020년 신선농산물 수출의 시작을 알렸다.

이번에 수출길에 오른 딸기는 포항 최대 시설딸기 생산지인 흥해읍에서 생산된 '설향' 품종으로 맛과 향은 탁월하지만 저장성이 약해 수출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포항시의 끈질긴 노력으로 시 최초의 신선농산물 항공수출길에 오른 것이다.

첫 수출물량은 1.5kg 150박스에 불과하지만 앞으로 매주 물량을 보내게 돼 있어 장기적 관점에서 판로확보와 생산농가의 소득안정에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그간 시가 포항 명품 딸기 수출을 위해 여러 수출업체와 접촉을 한 끝에 이번에 부산 소재 희창물산(주)와 그 첫 결실을 맺었고 앞으로 수출물량 또한 확대될 전망이어서 포항시 관계자들은 크게 고무돼 있다.

김극한 포항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시설딸기 재배농가와 재배면적은 지속적 증가추세”라며 “항공수출로 설향 딸기 수출길이 열린 만큼 수출물량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시는 그간 신선농산물 수출 역량강화를 위해 인력과 예산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그 결과 2019년에는 수출 대상 국가 및 수출품목 다변화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