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이슈포커스
포항시, 명실상부한 배터리산업 "1번지"로 우뚝 서다!포항시-GS건설 배터리 리사이클링 투자 협약식에 문재인 대통령 참석… “새로운 활력과 확실한 변화를 시작한 포항의 미래산업 적극 지원”
(좌로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임병용 GS건설 대표, 문재인 대통령,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포항시>

[경북=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경북 포항에서 열린 GS건설과 경북도 포항시 간에 진행된 ‘배터리 리사이클링 투자 협약식’에 참석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협약식은 전국 14개 규제자유특구 중 가장 규모가 큰 투자이며 대기업으로서는 처음 앞으로 3년간 천억 원의 투자와 함께 30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내며 포항경제가 새롭게 도약하는 확실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또 “포항제철소가 힘차게 돌아갈 때 대한민국 제조업도 함께 성장했듯이 포항 규제자유특구의 배터리 리사이클 공장이 가동되면 4차 산업의 경쟁력도 함께 높아질 것”이라며 “포항의 열기가 전국으로 퍼져나가 지역경제와 함께 국가경제의 활력이 살아나는 한 해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포항시와 경북도는 인허가 신속지원, 관련 인프라 구축 등 행정적 지원을 하는 한편, GS건설은 오는 2022년까지 3년간 총 1000억 원을 투자, 포항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내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 이차전지 배터리 리사이클링 및 관련사업 공장을 건립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이차전지의 ‘소재(양극재·음극재) → 배터리 → 리사이클’로 이어지는 배터리산업 생태계를 완성하게 돼 명실상부한 배터리산업의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배터리산업은 현재 대규모 장치산업 중 매년 40%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는 유일한 분야로 ‘제2의 반도체산업’으로 불리고 있지만 머지않아 반도체를 능가할 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의 경우는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라 급격한 증가가 예상되는 사용 후 전기차 배터리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중앙부처와 지자체, 자동차 업계가 협력해 시장형성 단계인 배터리 리사이클링 시장의 적극적인 육성을 통해 자원안보와 산업육성을 도모하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해 7월, 영일만산업단지와 블루밸리산업단지 등 2개 지역이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이후 에코프로와 포스코케미칼에 이어 GS건설 등 업계의 ‘빅(Big)3’로 불리는 기업들이 공장 설립 등 인프라 투자를 이어가는 한편, 포스코그룹의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가 문을 열면서 차세대 배터리 소재를 개발하기 위한 인프라도 갖춰나가고 있다.

또한, 신소재 연구소 설립, 이차전지용 핵심소재 고성능화 지원, 이차전지 안전테스트 기반 구축 등을 내용으로 하는 가속기 기반 ‘차세대 배터리 파크’ 조성도 적극 추진하고 있는 중이다.

이와 함께 앞으로 대학 및 고등학교, 연구소, 기업, 행정 간 공동협력을 바탕으로 지역 내 배터리 관련 산업인력을 양성해 배터리 산업생태계 조성에 활력을 더하고 4년간 3000명 이상의 직접고용 등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이날 협약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성과와 추진방향 등을 직접 보고 받은 것은 배터리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평가이다.

이강덕 포항시장 <사진=포항시>

이강덕 포항시장은 “배터리 업계의 3개 주요 대기업이 포항에 투자를 한 만큼 앞으로 관련기업들의 활발한 투자와 참여가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국내 최고의 배터리산업 선도도시로서 미래산업 발전을 주도하고 나아가 국가경제에도 크게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포항지진의 후유증을 말끔히 해소하지 못해 항상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던 가운데 다행히 지난 연말 포항지진특별법이 국회에서 통과돼 피해 구제와 지역 재건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면서 “포항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관련 대책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하고 “지역과 함께, 국민과 함께 ‘상생도약’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데 포항이 그 희망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