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큰 사람(巨人), 큰 걸음(巨步) 내딛나?... 포항남.울릉 총선, 대형 지각변동 예고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 출정식 방불케 한 의정보고회... “더 큰 짐을 지려 한다”, “새로운 출발선에 선다”며 총선출마 의지 내비쳐... 낮은 자세로 소외계층과 함께해온 삶 조명 받을까 관심
경상북도의회 장경식 의장이 9일 오후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지역주민 2000여 명이 들어차 성황을 이룬 가운데 의정보고회를 개최했다.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유진 기자 = 경상북도의회 장경식 의장이 9일 오후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지역주민 2000여 명이 몰려온 바람에 상당수의 사람들이 되돌아간 상황에서도 입추의 여지없는 성황을 이룬 가운데 의정보고회를 개최했다.

장의장은 이 자리에서 4선을 지낸 14여 년 간 지역발전을 위해 달려온 길을 지역민들에게 보고하며 앞으로 지역을 위해 해야 할 역할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장경식 의장은 “연탄불 때던 방의 자취생에서 석사와 명예박사가 되고 300만 경북도민의 민의를 책임지는 의장의 자리에까지 오를 수 있었던 것은 지역민들의 전폭적인 사랑덕분이며 오직 도민만 보고 앞으로 달려왔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특히 많이 참석한 장애인들 중 김 모씨(76세)는 “이날 이때까지 변함없는 낮은 자세로 장애인, 노인, 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들에게 언제나 든든한 버팀목이 돼주면서도 자신을 내세우지 않고 희로애락을 함께한 장경식 의장의 더 큰 꿈에 박수를 보내드리기 위해 참석했다”고 전했다.

이날 의정보고회는 장의장이 그간 과학기술, R&D, 교육 분야 등 미래를 위한 정치, 소외계층을 위한 따뜻한 정치, 언제나 변함없는 한결같은 정치를 해온 좋은 정치인이라는 점을 참석자 대부분이 공감할 수 있었던 자리가 됐다는 평가다.

장경식 의장은 경북도의회 제8대 도의원으로부터 제11대에 이르기까지 4선 도의원으로서 상임위원장, 부의장, 의장을 고루 역임해 의정활동의 기초부터 탄탄히 다지며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쳐왔다.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이날 장의장은 “지방의원으로서의 꽃을 다 피우고 날로 활기를 잃어가는 지방을 살리는 희망을 만들 더 큰 짐을 지기위하여 새로운 출발선에 서고자 지역민들에게 보고드린다”라는 말로 총선출마의 의지를 내비쳤다.

한편,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21대 총선 포항남.울릉 지역구 출마를 위해 공직 사퇴기한인 오는 16일 이전에 사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포항 남.울릉 지역구에는 박명재 現 지역구 국회의원을 비롯해 박승호 前포항시장, 김순견 前경북도경제부지사, 문충운 환동해연구원장,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등 최소한 5명의 후보들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일 전망이다.

이유진 기자  sdukli6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