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추미애 "윤석열이 장관 명 거역…요식행위 아니었다"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지난 8일 검찰 간부 인사를 단행하는 과정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지 않았다는 지적을 놓고 "검찰총장이 제 명을 거역한 것"이라고 응수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사진=KBS뉴스화면 캡처>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추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이쪽으로) 와서 인사 의견을 내라고 했음에도 검찰총장이 명을 거역했다"라며 "인사위원회 개최 전 30분 뿐 아니라 그 전날에도 의견을 내라고 했으며, 또 한 시간 이상 전화통와를 해 의견을 내라고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사위 이후에도 얼마든지 의견 개진이 가능하다고, 모든 일정을 취소한 채 무려 6시간을 기다렸다"며 "그러나 검찰총장은 '제3의 장소로 인사의 구체적 안을 가지고 오라'고 법령에 있을 수 없고 관례에도 없는 요구를 했다. 있을 수 없는 일이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또 "집무실에서 대면해 총장께 (인사안을) 보여드리고 의견을 구하고자 여러 시간 기다리면서 오라고 한 것"이라며 "총장 예우 차원이었지, 절대 요식 행위가 아니었다"고 짚었다.

추 장관은 이번 인사에 대해 "지역 안배와 기수 안배를 했다"며 "가장 형평성 있고 균형 있는 인사라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8일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단행했다. 이 인사에선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과 박찬호 공공수사부장 등 대검 참모진 등이 일선으로 발령되는 등 전면 '물갈이'됐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