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IT 이슈포커스
삼성전자 "연예인 스마트폰 해킹사건, 서비스 해킹 아냐"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기준 기자 = 배우 주진모 등 연예인과 유명인들의 스마트폰 해킹 건과 관련, 삼성전자가 이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사진=삼성멤버스 캡처>

삼성전자는 10일 '삼성 멤버스'를 통해 "삼성 갤럭시폰 또는 삼성 클라우드 서비스가 해킹을 당한 것은 아니다"라며 "일부 사용자의 계정이 외부에서 유출된 후 도용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 클라우드에 저장된 개인정보는 아이디, 비밀번호가 노출되지 않는다면 개인정보보호 방침에 따라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클라우드를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이중 보안 설정 등 보안 강화 조치를 취하라고도 권고했다. 먼저 타 계정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삼성 계정과 동일하게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타인에게 노출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 계정의 비밀번호는 주기적으로 변경하고, 보안 강화를 위해 삼성 계정 보안 2단계 인증을 설정할 것을 당부했다. 2단계 인증은 아이디, 비밀번호 입력 후 SMS로 전송된 인증 코드를 입력해야 로그인할 수 있는 기능이다. 

한편 배우 주진모의 스마트폰 해킹 사실은 지난 7일 알려졌다. 주진모 외에 아이돌, 유명 셰프 등 10여 명의 유명인이 유사한 방식의 해킹 피해를 입었으며, 해커들로부터 최소 5000만 원~최대 10억 원을 요구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기준 기자  kyjune.p@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