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건
'변종대마' 현대가 3세 항소심서도 집유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호준 기자 = 변종 대마를 상습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 정현선(29) 씨의 항소심에서도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변종대마 상습 투약 혐의로 기소된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 정현선 씨. 사진=MBC 뉴스화면 캡처

서울고법 형사1부는 15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정 씨에 대해 검찰의 항소를 기각하고 1심과 같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는 마약 범죄로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초범이고 반성하고 있는 점, 약을 끊겠다는 의지로 지속적으로 치료받는 점 등 제반 사정을 고려하면 원심이 정한 형은 합리적 범위에 있다"고 판시했다.

한편,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8남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 회장의 장남인 정 씨는 지난 2018년 2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서울 자택 등지에서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와 대마초를 26차례 흡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정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SK그룹 3세 최영근(32) 씨도 앞선 1·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이호준 기자  hjlee3317@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