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문충운 환동해연구원장, 포항남·울릉 지역구 '태풍의 눈' 될까?세대교체 "바람" 기대… 20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서 총선출마 선언
환동해연구원 문충운 원장이 20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총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환동해연구원>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제21대 총선 포항남·울릉 지역구에서 세대교체 바람을 기대하는 또 한 명의 예비후보가 출마선언을 했다.

정치신인으로 분류되고 있는 환동해연구원 문충운 원장(55)이 20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총선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최근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기성정치인의 퇴진 요구에 부응해 상대적으로 참신한 후보의 등장이라는 점에서 포항정가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문 후보의 경우, 화학공학도라는 이색경력과 함께 미국 유학파 출신으로 지역 정가에서는 보기 드문 IT 분야 전문가라는 사실과 해외진출을 직접 경험해 국제감각까지 겸비한 인물로 평가됨으로써 세대교체론이 부각되면 당장 태풍의 핵으로 등장할 가능성도 높다. 아울러 경제 분야에서 포항이 가진 장점과 위기의 원인을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있다는 점도 나름 큰 장점으로 평가된다.

문 후보는 “포항이 가진 위기의 상당 부분이 포스트 포스코에 대비한 준비를 미처 하지못한 전임 지도자들에 의해 누적돼 왔다”며 “이제부터라도 일본과 러시아, 중국 등이 참여하는 민간주도의 경제공동체를 활성화해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정치적, 외교적 외풍을 많이 타는 정부 주도의 환동해경제공동체보다는 민간 주도의 경제공동체를 구성함으로써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공동체로 발전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보다 현실적인 방안으로 방안으로 인식되기도 한다.

또한, 경제 분야에서 기존의 포스코와 18개 연구기관이 모인 지곡연구단지를 활용한 국제 밴처밸리 조성, 블루밸리국가산단을 통한 상품화, 영일만항을 통한 수출의 3위 일체 해법을 제시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청년일자리까지 동시에 해결하는 방안을 내놓음으로써 청년층 유권자 공략에서도 효과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반면, 문 후보는 일각에서 일고 있는 '서울TK 논란'에 대해서는 ’연어회귀론‘으로 맞서며 정면돌파를 시도하고 있지만 해당 지역구의 다른 후보가 한 번 써먹었을 뿐만 아니라 상대후보들이 때만 되면 불거지는 '철새론'을 펴고 있어 쉽사리 돌파해낼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