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포항 북구, "샛별"도 떴다!··· 강훈 (前)조선일보 논설위원 한국당 예비후보 등록포항시청 브리핑룸서 출마 밝히는 기자간담회 가져
강훈 前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자유한국당 포항 북구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권택석 기자 = 강훈(50) 前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자유한국당 포항 북구 예비후보로 22일 등록했다.

강훈 예비후보는 이날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25년 언론인 생활을 통해 체득한 각종 경험을 이제부터 포항시민과 국민을 위해 쓰겠다”고 말했다.

또한, “지진피해와 인구감소 등으로 포항경제가 팍팍해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있다”면서 “어떻게 하면 시민들의 삶이 더 나아질까를 집중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 예비후보는 “정치신인인데다 출발도 늦어 부족한 점이 한 두 가지가 아닐 것”이라며 “현재 준비하고 있는 포항발전을 위한 구체적 비전과 공약이 완성되면 정식 출마회견을 갖겠다”고 말했다.

강훈 예비후보는 포항항도초, 동지중, 포항고를 거쳐 서울대 사회학과를 졸업한 후 잠시 대기업에 몸 담았다가 언론인 생활을 시작했다.

조선일보 사회부차장(법조팀장), TV조선 탐사보도부장, 조선일보 논설위원 등을 역임한 강 예비후보는 재직 중 많은 특종기사를 쓴 것으로도 유명하다.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측근비리를 단독으로 보도해 관훈언론상을 수상했으며 대서양에 있는 라스팔마스섬의 한국인 선원들이 고기 잡은 돈으로 대한민국 산업화에 기여한 사실을 발굴 보도한 공로 등으로 2013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지난해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의 CP(총괄프로듀서)를 맡았던 강 예비후보는 우리나라 주소지로 돼있는 서해 함박도에 북한군과 군사시설이 들어온 사실을 최초로 방송해 현 정부의 안보 불감증에 경종을 울린 바 있다.

25년의 언론경력 중 절반 이상을 검찰과 법원 등 법조계 담당으로 지낸 강훈 예비후보는 정치, 경제, 사회, 각계의 부정부패 및 비리 등을 밝혀내고 시정을 이끌어내는 역할을 해왔다.

강훈 예비후보는 “기자생활의 경험을 살려 현 정부의 독선과 무능을 제대로 견제하는 역할도 하고 싶다”고 전했다.

권택석 기자  kwtase@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택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