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우한 폐렴' 네 번째 국내 확진자 55세 한국 남성

[청주=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우한 폐렴'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네 번째 국내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우한 폐렴. 사진=MBC 뉴스화면 캡처>

27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이 환자는 환자는 지난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았으며 나흘 뒤인 25일 고열(38℃)과 근육통이 발생하여 의료기관을 다시 방문했다.

이후 26일 근육통 악화 등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은 이 남성은 같은날 분당 서울대 병원으로 격리된 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해 27일 오전 국내 네 번째 감염환자로 확진됐다.

질본 측은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중이므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앞선 세 번째 확진자(54세 남자, 한국인)의 접촉자 및 이동경로 등도 파악된 것으로 알려졌다.

질본에 따르면 세 번째 확진자와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74명이 확인되었고, 이 중 호텔 종사자 중 1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격리조치 됐다. 그러나 이후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해제 됐다. 

가족 및 동행한 지인 등 14명의 나머지 접촉자는 증상이 없어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를 실시중이다.

세 번째 확진자는 증상 발현 후 의료기관 방문, 호텔 체류 등이 확인된 것으로도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다만 장시간 체류한 시설인 의료기관과 호텔은 모두 환경소독을 완료됐으며, 식당 등은 설 연휴기간으로 휴업한 곳이 많아 순차적으로 방역 조치가 진행중이라고 질본은 전했다.

질본 측은 "현재까지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57명이며 검사중인 1명 외 56명은 검사 음성으로 격리해제된 상태"라며 "최근 입국 후 증상 발생되는 사례들은 관할 보건소나 1339 신고를 거쳐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기관에서 진료 후 격리조치 되고 있으며, 중국 우한시 등 후베이성 방문 이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대외 활동을 최소화하고 보건소나 1339 신고를 거쳐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