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공연·전시
독일 휩쓴 '차세대 테너' 김은국, 내달 18일 귀국 독창회 연다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은 기자 = 독일을 휩쓴 차세대 테너 김은국이 오는 2월 한국에서의 첫 독창회를 갖는다.

테너 김은국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박사과정 재학 중 도독해 만하임 국립음대 오페라과를 실기 만점으로 졸업했다. 이후 독일 만하임 국립극장 솔리스트를 역임하고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신예 테너로 자리 잡았다.

이번 독창회에서 김은국은 바로크부터 낭만음악까지 정통 성악의 진수를 보여줄 수 있는 가곡 레퍼토리로 무대를 꽉 채울 예정이다.

김은국은 "온전히 나를 보여주는 첫 리사이틀인 만큼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무대에서 지속적으로 관객과 소통하고 싶다"며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테너 김은국 귀국 독창회는 오는 2월 18일 오후 7시30분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개최된다

김지은 기자  xin12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