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포항시, "우리는 민·관이 손잡고 남다른 관광도시를 지향한다!"포항 영일만 관광특구 진흥계획 추진상황 보고회 개최… 지역 관광업계 애로사항 청취하는 시간도 가져
포항시가 5일 ‘포항 영일만 관광특구 진흥계획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포항 영일만 관광특구 진흥계획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해 영일만관광특구협의회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방안, 영일만 관광특구 활성화 및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보고회는 영일만관광특구협의회 회원과 관련 사업추진 부서장 등 40여 명이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관광업계가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감염병 공포를 극복하기 위해 민관이 협력하는 선제적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한, 영일만 특구 조성 추진상황 보고, 영일만관광특구협의회의 관광특구 활성화 방안 발표 후 브레인스토밍 토론을 실시하고 지역 관광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으며 극복방안을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포항시 만의 차별화된 관광특구를 조성하기 위한 주요 사업으로는 △해상케이블카 설치 △여남지구 해양문화공간 조성 △형산강 프로젝트 추진 △환호공원 특급호텔 유치 △중앙동 및 송도동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한 ICT기반 해양산업플랫폼 구축사업 등이 있다.

또한, 죽도시장 및 중앙상가 공용주차장 조성과 중앙상가 공중화장실 및 여행자센터 설치, 관광안내판 설치·정비 등 편의시설을 확충, 관광객의 불편을 최소화한다.

아울러 관광특구의 활성화를 위해 ‘포항시-영일만관광특구협의회-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간 파트너십 구축을 통한 상호협력체계를 마련하고 2020년 문체부 관광특구 활성화 지원사업으로 국비 1억4700만 원을 확보해 관광특구 통합브랜딩사업과 송도 카페문화거리를 조성하며 관광특구 지정 1주년 기념 포럼도 개최할 예정이다.

더불어 비즈니스호텔 전환사업을 통한 숙박 서비스의 질적 개선과 시민 식객단을 운영해 음식문화를 개선하고 친절한 관광도시 이미지를 조성해 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관광특구 관련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 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 및 관광상품 개발을 통해 타 지역과 차별화된 특색 있는 관광특구를 조성해야 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지역 관광업계가 타격을 받지 않도록 시와 협의회를 비롯한 지역의 업계는 물론 시민 모두가 힘을 모아 지혜롭게 극복해 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8월 12일 지정된 ‘포항 영일만 관광특구’는 지정면적 2.41㎢로 도심 속에 바다를 끼고 있는 구조로서 영일대해수욕장, 송도해수욕장, 환호공원, 죽도시장, 중앙상가 실개천, 송도송림, 포항운하 등이 포함돼 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