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라이프
포항시, 정월대보름 행사 대신 "산불발생 제로화"에 힘 모은다!산림화재 예방 비상근무체계 유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경계근무도 병행
지난해 산불감시원 발대식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명준 기자 = 포항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으로 인해 정월대보름 행사들이 전면 취소된 가운데 일부 지역의 달집 태우기, 쥐불놀이, 풍등 날리기 등의 민속행사로 인해 화재와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만큼 정월대보름인 8일부터 9일까지 ‘정월대보름 산불방지 특별대책’을 수립, 산불방지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이 기간 날씨정보에 따르면 눈·비가 없이 건조한 날이 이어지는 등 산불위험이 높은 만큼 포항시는 정월대보름 기간 동안 산불 상황관리 및 대응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산불 경계경보에 준하는 근무태세를 유지하고 시청과 각 구청 및 읍·면·동 공무원 70명을 동원해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포항시는 앞서 2월 들어 산불진화대원을 대폭 증원하는 등 건조한 봄철 대형 산불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가운데 정월대보름 기간 동안 산림헬기를 이용한 공중감시활동과 상시 출동태세를 유지할 예정이다.

또한, 산불진화대원 44명을 전진배치하고 산불 취약지를 중심으로 산불감시원 269명을 집중적으로 배치해 논·밭두렁 및 농산폐기물 소각 등 주요 산불 발생원인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산불예방 계도와 순찰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포항시는 이와 함께 정월대보름 기간 중에도 평상 시와 마찬가지로 산림청과 경북도청을 비롯한 소방관서, 인근 시·군, 경찰서, 군부대 등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유지해 산불 발생 시 진화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비상근무체계를 이어갈 방침이다.

정영화 포항시 환경녹지국장은 “모든 정월대보름 행사가 취소됐다고는 하지만 건조한 날씨로 인해 산불의 발생 위험이 매우 높은 만큼 유관기관과의 공조체제를 통해 산불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영농준비를 위한 논․밭두렁 소각과 같은 산불발생의 원인이 될 만한 작업은 절대 금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명준 기자  kmj8473@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