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포항시, 대한민국 전기차 중심도시로 도약··· 금년 957대 보급 예정상반기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개시
[구성=신세계보건복지통신]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배출가스 발생이 없는 친환경 자동차인 전기자동차를 2011년부터 총 1299대를 보급해 미세먼지와 대기오염물질을 저감시켜 도심지 대기질 개선에 앞장서 왔다.

시는 올해에도 오는 10일부터 2020년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사업을 시 홈페이지에 공고하고 다가오는 17일 9시부터 신청접수할 계획이다.

올해에는 총사업비 140억 원으로 957대를 민간에 보급할 계획을 세워놓고 일반 승용 전기자동차의 경우 차종에 따라 1대당 1205만 원에서 1420만까지 차등 지원할 계획이며 초소형 전기자동차는 차종 구분없이 1대당 720만 원을, 화물 소형차의 경우에는 24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2020년 전기자동차 보급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은 공고일 현재(2020.2.10.) 포항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시민, 또는 법인 및 기업체 등으로 개인은 세대당 1대, 개인사업자는 2대, 법인 및 기업체는 최대 5대까지 구매할 수 있다.

올해 전기자동차 구매를 원하는 신청자는 전기자동차 판매 대리점을 방문해 구매계약서와 신청서를 작성하고 전기자동차 판매사는 신청받은 순번대로 환경부 전기자동차 구매보조금 지원시스템(http:ev.or.kr)에 접속, 2개월 이내 출고가 가능한 전기자동차에 대해 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다.

한편, 포항시에서는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와 더불어 급속충전인프라 구축에도 힘을 쏟고 있으며 2019년 12월 기준 시내 주요 지점에 84개의 급속충전시설을 설치해 전기자동차 운전자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전기자동차 구입 시 개별소비세, 취득세, 자동차세 등의 세금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개별소비세(차량가액의 5%)는 최대 300만 원까지 감면받을 수 있으며 취득세는 최대 140만 원을 감면 받을 수 있고 자동차세는 일괄 12만 원이 부과된다. 공용주차장 주차요금(저공해차량 스티커 부착 시)과 고속도로 통행료도 50% 할인 받을 수 있다.

신구중 환경정책과장은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는 미세먼지 저감 등 환경개선에 기여하고 각종 혜택과 연료비 및 유지관리비 등을 따져보면 경제적으로도 이익이기 때문에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는 만큼 구매자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충전인프라 구축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독거노인 2020-02-09 20:01:04

    고향은 아니지만 마지막 여생을 마치려 집도 장만하고쟈하는 장년자인데 참으로 기대가 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