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가핫이슈
"영화계 새 역사 썼다"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101년 한국 영화 역사는 물론, 세계 영화 역사를 새로 썼다. 10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헐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로는 최초로 작품상을 거머쥐는 영광을 안았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했다. 사진=TV조선 캡처

'기생충'의 기록은 세계 영화의 '최초'를 모두 갱신했다. 자막이 달려있는, 헐리우드 자본이 없는, 백인이 전혀 나오지 않는 외국어 영화인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국제영화상, 각본상, 미술상, 편집상 등 총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이 가운데 작품상, 감독상, 국제영화상, 각본상의 4관왕에 등극했다. 이는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의 최다 수상 기록이기도 하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 최종 후보에 오른 것도 '기생충'이 최초다.  이제까지 우리나라에서는 1962년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를 시작으로 아카데미 도전을 이어갔으나 큰 성과를 거두진 못했다. 지난해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국제영화상 1차 후보에 오른 것이 최대의 성과였다. 

이런 가운데 '기생충'의 성공으로 전 세계 영화계의 눈길이 한국에 모이고 있다. '기생충'은 특히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영화제 작품상을 동시에 수상해 찬사를 한 몸에 받았다. 이는 1956년 델버트 맨 감독의 영화 '마티' 이후 64년 만이며, 외국어 영화로는 또 한 번의 최초의 기록이기도 하다. 

'기생충'은 지난해 5월 국내에서 개봉해 1000만 관객을 돌파한 바 있다. 흔히 '블록버스터'로 분류되는 상업 영화가 아닌 장르가 천만 관객을 동원한 것 역시 '기생충'이 만들어낸 신기록이다. 이후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를 휩쓸며 마지막으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가장 권위있는 상인 작품상을 수상하는 것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