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시장-새마을부녀회, 지역 어르신들에게 "사랑"담은 밑반찬 봉사
이강덕 포항시장과 용흥동 새마을부녀회가 독거어르신들에게 전달할 건강식 밑반찬을 직접 만들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용흥동 새마을부녀회는 11일 새마을지도자 작업장에서 독거어르신에게 전달할 밑반찬을 만들어 생활이 어려운 독거어르신 11세대에 가가호호 방문해 전달하고 어르신들의 건강을 살폈다.

용흥동 새마을부녀회는 13년 전부터 회원 31명이 교대로 2주에 한 번씩 밑반찬을 만들어 외롭고 소외된 독거어르신들을 방문, 일일이 건강과 안부를 묻고 반찬을 전달하는가 하면 환경정화활동 및 대청소, 나무심기, 공동체 정원가꾸기, 경로잔치 등 지역의 봉사활동을 선도해왔다.

이날 행사에 함께 참석해 반찬 봉사에 나선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역의 대표적인 봉사단체인 새마을부녀회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어려운 이웃을 위해 봉사하는 것에 항상 감사한 생각을 가져왔다”며 “특히 용흥동 부녀회원들의 정성이 가득 담긴 반찬 봉사는 우리 지역 봉사활동의 좋은 본보기가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설인순 용흥동 새마을부녀회장은 “주변에 어려운 이웃과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많아 회원들이 정성을 모아 반찬을 해드리고 말벗도 하면서 아울러 건강도 보살펴 드리고 있다. 앞으로 노인인구가 증가하는 만큼 밑반찬 지원세대를 확대함으로써 우리 지역에서는 끼니를 거르는 어르신들이 없도록 해 더불어 사는 사회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