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북한 실상 고발' 태영호, 한국당 입당…"총선 출마 할 것"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북한의 내부 실상을 고발한 책 '3층 서기실의 암호'를 쓴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11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하고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11일 자유한국당 입당과 총선 출마를 선언한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태 전 공사는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가 아닌 자유한국당의 지역구 후보로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총선에서 지역구 의원으로 당선된다면 북한체제와 정권 유지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북한 내의 엘리트들, 세계 각국에서 근무하고 있는 저의 옛 동료들인 북한의 외교관들, 특히 자유를 갈망하고 있는 북한의 선량한 주민들 모두 희망을 넘어 확신을 가질 것"이라며 "대한민국에는 제가 북한인권과 북핵문제의 증인이었듯이 북한에는 자유민주주의와 대의민주주의의 증거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평생을 북한의 외교관으로 활동했던 태영호 같은 이도 대한민국의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으로, 대한민국 국민들에 의해 직접 선출되는 지역의 대표자로 일할 수 있다는 사실을 북한의 주민들과 엘리트들이 확인하는 순간, 우리가 바라는 진정한 통일은 성큼 한 걸음 더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