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현장
"결국 무산" 기성용, K리그 복귀 안 한다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연 기자 = 축구선수 기성용이 국내 구단과의 협상 종료를 고지했다. 이에 따라 기성용이 추진해 온 K리그 복귀 시도는 결국 수포로 돌아가게 됐다.

<축구선수 기성용. 사진=KBS 뉴스화면 캡처>

11일 기성용의 에이전트를 맡고 있는 C2글로벌은 공식입장을 내고 "기성용 선수는 FC 서울과 전북 현대 양 구단에 2020년 2월 10일 부로 협상 종료를 고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의로 타진했던 K리그 복귀가 양 구단을 비롯한 K리그 전체에 혼란을 줄 수 있는 사태로 번지고 있다는 상황 인식에 따른 것"이라며 "따라서 기성용이 올 시즌 K리그로 복귀하는 일은 매우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없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당초 기성용은 국내 복귀 추진 소식이 알려진 초반, 친정팀이었던 서울에 복귀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전북과도 이야기가 오갔으나 결국 '복귀 무산'이라는 결론으로 이어졌다. 

이같은 사태를 두고 다양한 원인 분석이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위약금과 우선협상권 등이 문제로 제기됐고, FC 서울 측의 협상 태도가 부당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국내 복귀가 무산된 이상 기성용의 거취는 해외로 결정이 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다만 기성용 측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이적이 확정될 경우 구단 채널을 통해 신속 공지할 것"이라고만 설명했다.

다음은 C2글로벌의 기성용 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폐사 소속 기성용 선수의 향후 거취 표명과 관련하여 보도에 도움이 되고자 이와 같이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 

당초 기성용 선수 본인이 직접 참석하여 자신의 향후 행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자 하였으나,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다중 시설 이용 등에 어려움이 따르는 상황 상 불가피하게 보도자료로 대체합니다. 

기성용 선수는 FC 서울과 전북 현대 양 구단에 2020년 2월 10일 부로 협상 종료를 고지하였습니다. 이는 선의로 타진했던 K리그 복귀가 양 구단을 비롯한 K리그 전체에 혼란을 줄 수 있는 사태로 번지고 있다는 상황인식에 따른 것입니다. 따라서 기성용 선수가 올 시즌 K리그로 복귀하는 일은 매우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없을 것입니다. 

현재 폐사는 선수의 의사에 따라 국외 리그 다수의 구단과 협상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기성용 선수의 이적이 확정될 경우 해당 구단의 채널을 통해 신속히 공지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성용 선수의 K리그 복귀와 관련하여 그동안 다양한 매체에서 여러 기사들이 보도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일부는 협상 당사자들만 공유하고 있는 내용들로 결코 정확할 수 없는 것들도 있었습니다. 이에 관해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은 현재 상황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 수 있으므로 이번 보도자료에서는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다만 기성용 선수는 K리그 복귀 무산에 대해 상당히 상심하고 있으며, 이를 기대하고 계시던 국내 축구팬 여러분에게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김연 기자  lotuskim0@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