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힘내라, 포항경제! 살리자, 골목상권!”··· 시청 구내식당, 경제 살리기 동참월 8회로 휴무 확대… 포항시청 공무원, 동네식당 및 전통시장 이용으로 지역경제 살리기 나서
이강덕 포항시장이 12일 지역경제 살리기의 일환으로 시청 외부 식당에서 직원들과 식사를 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12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현재 매주 금요일, 월 4회 실시하고 있는 구내식당 휴무제를 매주 수·금요일, 월 8회로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하여 포항시는 최근 신종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과 지속적인 경기침체로 인한 외식업계의 경영상태 악화를 회복시키기 위해 2천여 공무원부터 지역경제 활성화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앞장서기로 했다.

포항시는 구내식당 휴무일에는 부서별 행정지원담당에게 읍·면·동 지역의 식당과 전통시장 등에서 점심식사를 하도록 권장하고 지역경제 살리기 홍보를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

하루 평균 300여 명의 직원이 이용하고 있는 포항시청 구내식당이 휴무제를 월 8회로 확대할 경우, 지역 내 음식점과 전통시장, 소매점 등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의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다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우선 직원들이 불편함을 감수하고 지역경제 살리기에 동참해 준 것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며 “구내식당 휴무 확대가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