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포항시, 지진과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지역경제 "함께 살려요!"
포항시가 13일 지진과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흥해지역 상가와 음식점을 방문했다. <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지난 13일 코로나19의 감염 확산으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흥해지역 상가와 음식점을 방문했다.

이날 지진특별지원단 전 직원들은 얼어붙은 지역 소비시장에 힘을 불어넣고자 마음을 모아 지진피해지역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고 흥해시장에 들러 전통시장 장보기를 실시했다.

향후에도 매주 현장을 찾아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피해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식당과 상가를 이용하기로 했다.

또한, 지진피해지역의 경제 회복을 위해 전파 공동주택 보상, 자율공모화 사업, 소단위 마을공동체 활성화 사업 등 특별도시재생사업도 속도를 높이고 재정을 신속히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특별재생 현장지원센터와 지진 트라우마 치유센터를 활용한 공동체 회복 등 주민참여형 프로그램도 상반기에 집중 실시해 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예정이다.

한편, 지진특별지원단 직원들은 스스로를 ‘행복도시 흥해의 전도사’로 자처하며 개인 SNS를 활용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맛집, 관광지, 주요 행사 등을 홍보하고 방문객들이 늘어날 수 있게끔 홍보하기로 했다.

아울러 시는 민간 건축물의 지진 안전성 확보를 위한 인증사업을 비롯해 다양한 지진방재사업도 상반기에 신속하게 추진해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이원탁 포항시 지진특별지원단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진피해지역의 경제가 살아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모색해 추진할 것”이라며 “동시에 지진특별법에 따른 주민들의 혼란과 불편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