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보수진영 하나로" 미래통합당 출범…보수 미래 될까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 보수진영 정치 세력이 하나로 뭉친 미래통합당(통합당)이 4·15 총선을 58일 앞둔 17일 공식 출범했다. 보수진영의 통합은 지난 2017년 1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새누리당이 분열한 후 3년 여 만이다.

<미래통합당 출범식.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이날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연 통합당은 '문재인 정권에 대한 심판'을 기치로 삼아 보수 단일대오로 이번 총선에 나선다고 밝혔다. 통합당의 출범으로 이번 총선에는 더불어민주당과 통합당, 민주통합당(가칭,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의 합당), 정의당, 안철수 전 의원의 국민의당(가칭) 등 총 5개 정당 구도로 치러지게 될 것으로 파악된다.

통합당의 현역 의원 의석수는 한국당 105명, 새보수당 7명, 전진당 1명 등 113석으로 여당인 민주당(129석)에 이어 원내 2당이다. 여기에 한국당의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5석)을 합하면 118석으로 집계되고 있다. 지도부는 한국당이 주축이 된다.

한편 통합당 신임 최고위원으로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임명됐으며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김영환 전 국민의당 의원과 김원성 전진당 최고위원 등이 최고위원으로 확정됐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