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보건복지
'코로나19' 29번 환자 아내도 확진…감염경로는?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기준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82세 한국인 남성)의 아내(68세 한국인 여성)도 확진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여전히 감염경로가 불확실해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KBS뉴스화면 캡처>

17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30번 환자는 전날 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부부는 해외 여행 이력이 없으며 확진환자 접촉자로 관리된 바도 없는 것으로 알려져 정부의 방역망 밖에서 확인된 첫 사례가 된다.

앞서 이 여성은 지난 16일 남편의 확진 판정 후 자가격리된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양성으로 확인돼 현재 서울대병원 격리병동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병원에는 남편 역시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앞서 확진자 가운데 9명(1·2·3·4·7·8·11·17·22번 환자)은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에서 해제됐다. 격리해제는 증상이 없어진 뒤 24시간 간격으로 시행한 검사 2회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와야 가능하다. 

박기준 기자  kyjune.p@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