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황교안 "코로나19 확산 위험, 집회 자제해야"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 도심 집회 자제를 당부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24일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최근 대규모 집회를 둘러싸고 국민은 근심 어린 시선을 보내고 있다. 집회를 열고자 하는 그 마음은 저 역시 결코 모르는 바 아니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는 앞서 지난 주말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목사를 중심으로 이뤄진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의 대규모 집회를 지적한 것이다. 

황 대표는 이어 "우한 코로나19 위기만큼은 절대 정쟁과 정치공세의 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며 "지역감정에 기대보겠다고 하는 구태정치는 없어져야 한다. 허위 마타도어를 악용하는 얕은 정치는 안 된다"고 꼬집기도 했다.

정부에 대한 비판도 잊지 않았다. 황 대표는 "지금이라도 청와대가 중심이 돼 최고 의사결정권자의 책임 하에 선제 대응을 해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이 국민에게 상처 주는 모습을 보이고 총리는 하나 마나 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현 위기를 전 국가적 위기로 규정하고 당의 모든 역량을 위기 극복에 총동원 하겠다"며 "예비비와 추가경정을 가리지 않고 긴급재정투입에 협조할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조금 더 긴밀하게 움직여주길 바란다"고도 당부했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