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 이슈포커스
황교안·심재철 등 통합당 의원 코로나19 '음성'

[서울=신세계보건복지통신] 김지혜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곽상도·전희경 의원이 25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미래통합당 제공>

앞서 이들 의원은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자로 알려진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과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자 즉각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이들 의원은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가운데 하 회장이 토론회 이틀 후인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당시 하 회장 가까이에 있던 심 원내대표와 전 의원 등에 대한 감염가능성이 제기됐다. 황 대표의 경우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심 원내대표의 옆자리에 앉아 감염 여부 검사를 함께 받았다.

한편 이날 음성 판정을 받은 황 대표는 코로나19 특위위원장으로 당 대책을 관장하는 등 역할을 계속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혜 기자  enews@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