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포항시, "시민 안전과 생명 보호가 최우선"··· 코로나19 '철통방어'에 "올인"포항시-의료기관 비상 대책회의 개최... 전국 첫 합동 방역체계 구축… 포항의료원 '코로나19' 전담 지정병원 운영
이강덕 포항시장이 25일 ‘의료기관 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포항시>

[포항=신세계보건복지통신] 이상호 기자 = 포항시는 25일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의료기관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지역감염 상황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포항의료원, 성모병원, 세명기독병원, 에스포항병원, 좋은선린병원 등 지역의 5개 병원장, 포항시의사회장, 간호사회장 등 의료전문가와 관계자 20여 명이 모인 가운데 비상대응계획과 의료기관별 대처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전국에서 최초로 지역의 모든 의료기관과 보건소가 합동으로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병원별 역할분담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모니터링 시스템 강화와 신속한 보고체계 및 24시간 비상연락 업무체계를 구축해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한, 포항의료원의 ‘코로나19’ 전담병원 지정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다른 병원에서 의사와 간호사 등 전문인력을 적극 지원하기로 하는 한편, 나머지 병원들은 전국 최초로 시도하는 ‘시민안심병원’ 체제로 운영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포항시에서도 관련 공무원을 파견하는데 적극 협조하기로 하고 ‘코로나19 전담대응팀’을 운영하는 등 확진자 발생지역으로부터 유입차단과 확진자 접촉자 격리 등 강력한 봉쇄전략 및 조기발견을 위한 진단 확대와 치료역량 강화, 병상과 인력 확보 등 확산 완화전략을 동시에 추진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정부가 ‘심각’단계로 상향조정하기 이전부터 실제 심각 이상의 수준에서 최선을 다해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발 빠른 대처로 다른 지역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는 지역 의료기관의 활동과 노력에 전폭적인 지지와 함께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leesh0412@xinsegaenews.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