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HOME 포커스 사회 이슈포커스
천안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동선 공개

[천안=신세계보건복지통신] 강주영 기자 = 충남 천안시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첫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사진=MBC 뉴스화면 캡처>

25일 시에 따르면 확진자 A씨(47·여)는 지난 23일 불당동 미용실과 청당동 부동산을 방문했다. 이튿날인 24일에는 아산 건설회사에 출근한 후 쌍용동 정형외과에 방문했다가 발열 증상을 느껴 쌍용동 내과를 찾았다. 

이어 쌍용동 분식점에 들렀다가 어머니 자택에서 식사를 한 뒤 오후 2시 천안충무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A 씨는 25일 오전 10시 13분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동남보건소로 이송돼 역학조사를 거쳤다. 현재는 자택 격리 중이며 이후 국가격리병원인 단국대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확인된 접촉자는 A씨의 어머니와 남편, 자녀 2명, 직장인 건설회사 직원 12명 등 16명으로 알려졌다. 현재 모두 자가격리 중인 상태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확진자가 방문한 식당, 미용실 등에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영업장을 폐쇄 조치했다"며 "이번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주영 기자  dodi_78@hanmail.net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