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경제 이슈포커스
김경수 "코로나19로 1인 100만원 재난기본소득 지급해야"

[경남=신세계보건복지통신] 박기준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가 8일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전 국민에게 1인당 10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일시적으로 지급하자고 정부와 국회에 제안했다.

<사진=SBS뉴스화면 캡처>

이날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연 김 지사는 "지금은 닥쳐올 경제 위기에 대한 국가 차원 특단의 대책을 준비해야 하는 시기"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많은 국민이 심각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도내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어려움은 말할 것도 없고 국가간 교역과 수출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세계경제 위기가 현실로 다가오는 것 아닌가하는 걱정과 불안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정부에서는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지만, 현재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임시 대책이지 미래의 위기를 막기 위한 근본 대책으로는 대단히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또 "과거 세계 경제가 위축될 때 선진국들은 특단의 대책으로 내수 시장을 과감하게 키워서 위기를 극복해 왔다"며 "우리도 그런 대책을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는 내수 시장에 돈이 돌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그나마 수출을 통해 버텨왔지만 이제는 그마저도 불투명한 상황이 됐다"고 했다.

이어 "내수와 수출이 동시에 위축되면 우리 경제의 타격은 불가피하고, 일자리는 감소할 것"이라며 "일자리의 감소는 다시 소득 감소로 이어지고, 내수 시장은 더 얼어붙게 되는 악순환이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 모든 국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일시로 지원할 것'을 정부와 국회에 제안한다는 것이 김 지사의 주장이다.

이 같은 방안을 제안한 이유는 "시간을 놓치지 않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꼭 필요한 시기에 충분할 정도로 과감하게 투자해야 효과가 돌아올 수 있다"며 "지원대상자를 선별하는데 시간과 행정적 비용을 낭비할 겨를이 없다"고 했다. 대신 그는 "재난기본소득을 필요로 하지 않는 고소득층에 대해서는 내년도에 지급한 금액만큼 세금으로 다시 거두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안한다"고 했다.

이 같은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해서는 총 51조원의 재원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제 전문가들에 의하면 51조 원을 재난기본소득으로 투자하면, 경제활성화를 통해 늘어나는 조세수입이 8~9조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며 "여기에 더해 고소득층의 기본소득 지급액을 내년도에 세금으로 얼마나 환수하느냐에 따라 정부의 재정 부담을 크게 완화시킬 수 있다"고 했다.

이어 "1인당 100만원을 지급한다 하더라도 이런 방법을 통해 절반 가까이 재정 부담을 줄이면, 4대강 예산보다 적은 비용으로 전 국민 재난기본소득 시행이 가능하다"고 했다.

박기준 기자  kyjune.p@gmail.com

<저작권자 © 신세계보건복지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세계N포토
여백
Back to Top